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NC, 용덕한 코치 추가 징계…벌금 700만 원 · 30경기 출장 정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폭행 사건에 휘말린 용덕한 코치와 술자리에 동석했던 코치 2명에게 자체 징계를 내렸습니다.

NC는 오늘(20일) "구단 상벌위원회는 용덕한 코치에게 벌금 700만 원과 출장정지 30일,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게 벌금 500만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구단은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단의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지원 프로그램을 실행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NC는 지난 3일 코치들의 주먹다짐으로 홍역을 앓았습니다.

당시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 여기에 두 명의 코치까지 총 4명이 원정경기가 열리는 대구의 한 주점에서 음주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 중 두 명의 코치는 오전 2시경 숙소로 복귀했고, 한규식 전 코치와 용덕한 코치는 자리를 이어가다 오전 3시 30분경 다툼 끝에 폭행을 벌였습니다.

가해자인 한규식 전 코치는 경찰 조사를, 용덕한 코치는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NC는 다음 날 한규식 전 코치를 퇴단 조처하고 용덕한 코치는 엔트리에서 말소한 뒤 업무에서 배제했습니다.

아울러 지난 11일 선수단 관리와 부진한 팀 성적의 책임을 물어 이동욱 전 감독을 경질했습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