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 당한 이근, 일시 귀국 "재활 치료 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 중인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이 귀국한다.

19일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한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며 “켄, 당신의 지원에 감사한다. 우리는 당신이 어서 회복해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이근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ROKSEAL’의 관리자는 지난 14일 커뮤니티 글을 통해 “이근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이근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