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플레이] 처절한 홈스틸‥‘네 발로 기어도 세이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두 발로 모자라 네 발로 기어야 했던 처절한 야구 선수의 이야기, 톱플레이에서 확인하시죠.

◀ 리포트 ▶

어제 프로야구에서 나온 장면인데요.

상대 투수가 주춤한 사이 삼성의 피렐라가 지체 없이 홈을 파고듭니다.

KBO 리그에서 3년 만에 나온 단독 홈스틸!

==============================

그런데 미국 대학 야구에선 한술 더 떴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