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이재명 '대장동' 언급 오세훈에 "후안무치…철없는 소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민영화 추진하면서 그런 일 없다고 국민 속여"

安과 여론조사 비교엔 "사람 키 차이 아닌 산의 높이 차이"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5.1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인천=뉴스1) 정재민 기자,박혜연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9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거론한 것을 두고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고 직격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인천 부평구의 한국지엠 부평공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은 민간업자를 도와주고 전부 로비해 공공개발을 포기시키고 업자들에게 뇌물을 받아먹은 공범인데 이 공범들이 도둑을 막으려는 저를 보고 이상한 조작이니 얘기하는 걸 보면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오 후보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위원장의 대장동 의혹을 거론하며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의 본체가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하면서 대선을 치르셨다. 그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면서 '저분은 정말 조작의 화신'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오 후보께서 TV토론도 참석 안 하고 피한다는데, 그런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할 시간에 공부 열심히 해서 토론부터 참석하길 바란다"며 "철없는 소리를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 상식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품격있는 정치, 품격 있는 공방을 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를 겨냥 전기, 공항 등 사회간접자본(SOC)에 해당하는 공기업 민영화에 반대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 측에서 '민영화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반박한 것을 두고도 "국민의힘의 가장 큰 문제는 일구이언한다는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며칠 전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인천공항 지분 40%를 매각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지분 매각이 민영화 과정"이라며 "당장 선거 국면에서 벗어나기 위해 한 일이 없다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한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성남 분당갑 후보에 비해 상대 후보와 격차를 못 벌리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못된 프레임"이라며 "백두산에 올라간 사람과 계양산에 올라가는 사람의 해발고도를 비교하는 것과 같다. 결과치로 비교하면 사람 키의 차이가 아니라 산의 높이 차이"라고 답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