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코로나 끝나나 했더니 '고물가'…자영업자 긴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끝나나 했더니 '고물가'…자영업자 긴 한숨

[뉴스리뷰]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나 했더니 물가상승의 파고가 식당 등 자영업계를 덮치고 있습니다.

식용유부터 밀가루, 물엿까지 오르지 않은 식재료가 없다고 하는데요.

서민들이 느끼는 주머니 사정도 더 팍팍해지고 있습니다.

김예림 기자 입니다.

[기자]

16년간 광장시장에서 전을 부친 명미경씨.

거리두기 해제로 한숨 돌리나 했는데, 이번엔 오른 재룟값이 문제입니다.

손님은 조금씩 늘고 있지만 나가는 돈이 늘어나니 남는 이윤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명미경 / 광장시장 상인> "한두 가지가 아니라 기름부터 밀가루도 다 올라서 진짜 상인들은 요새 힘들죠…인건비도 만만치 않아요. 안 쓸 수도 없으니까."

상인들은 식용유를 비롯해 가격이 오르지 않은 재료가 없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나순례 / 광장시장 상인> "(식용유가) 4,500원 하던 게 지금 7,500원 해도 도매상에서도 없다고 안 준대잖아…물엿도 6,000원 하던 게 7,000원에 들여왔어."

하지만 오른 재룟값만큼 음식 가격을 올리기는 망설여집니다.

<나순례 / 광장시장 상인> "손님들 생각 안 하면 올리는데 손님들을 생각하니까 못 올리지…단골손님들 안 오면 장사 못해."

소비자들이 느끼는 주머니 사정도 더 팍팍해졌습니다.

<전영승 / 서울 종로구> "작년에 비해 물가는 월등히 많이 올랐죠…저희는 여덟 식구가 같이 사는데 물가가 1~2만 원 오른게 아니라 10~20만 원대가 올랐기 때문에…"

코로나19에 이어 물가 부담까지 커지면서 상인과 시민들의 한숨은 그칠 줄 모릅니다.

연합뉴스TV 김예림입니다. (lim@yna.co.kr)

#고물가 #자영업자 #광장시장 #식재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