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함소원, 유산 고백하며 울먹 "남편이 임신 얘기 못 꺼내게 해" ('진격의 할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함소원이 '진격의 할매'를 찾았다. 그는 유산으로 큰 아픔을 겪었다고 밝혔다. 채널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함소원이 유산으로 큰 아픔을 겪었다고 밝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할매'의 예고편에는 함소원과 그의 시어머니의 모습이 담겼다.

함소원은 "가족과 정말 많은 시간을 보냈다. 견디기 힘들었던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산을 고백한 그는 "남편이 임신 얘기를 꺼내지 못하게 한다. 아이가 다시 살아날 듯하다"며 울먹였다. 박정수는 "얼마나 마음이 아팠겠느냐"며 안타까워했다.

함소원은 2018년 18세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혜정 양을 두고 있다. 과거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던 그는 조작 의혹에 휩싸인 뒤 자신의 잘못을 일부 인정하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진격의 할매' 제작진은 "함소원이 최근 마마(시어머니)와 함께 고민 상담을 요청, 할매 3MC 김영옥 나문희 박정수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녹화를 마쳤다"고 전한 바 있다. 함소원은 방송 출연이 뜸했던 지난 1년 동안의 근황을 밝히고 속 이야기를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한편 '진격의 할매'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