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법의 심판대 오른 MB

盧는 '개근', MB·朴은 한 번만…역대 대통령의 5·18 기념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DJ, 역대 대통령 최초로 2000년에 기념식 참석…文은 세 차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두고도 과거 갈등…朴은 부른 적 없어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가 2000년 5월 18일 광주 5.18 묘지에서 열린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묵념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이슬기 기자 =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수많은 시민의 희생으로 민주화를 앞당긴 현대사의 중요한 전환점이었던 만큼 기념식에 역대 대통령이 참석하느냐 역시 매번 많은 관심을 모았다.

5·18 기념식에 처음 참석한 대통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제정된 뒤 3년이 지난 2000년에 광주를 찾은 김대중(DJ) 전 대통령이었다.

극심한 진영 논리와 지역 갈등의 희생양이 돼 왔던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과도기적 평가가 끝나고 인권과 평화를 상징하는 만큼 참석을 결정했다는 것이 당시 청와대의 설명이다.

무엇보다 5·18의 최대 피해자 중 한 사람이 김 전 대통령이라는 점에서 그의 참석은 각별히 시사하는 바가 컸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호남 출신인 김 전 대통령이 한 번 참석했던 기념식에 5년 내내 참석했다.

노 전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찾은 2003년 기념식에서 "참여정부는 5·18 광주의 위대한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2008년 5월 18일 광주광역시 북구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2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08년과 2013년 기념식에 참석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두 전직 대통령은 자신이 참석하지 않은 기념식에는 국무총리가 참석하도록 했다.

2015년에는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이 제정된 이래 처음으로 부총리인 최경환 당시 경제부총리가 기념사를 대독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완구 당시 국무총리가 '성완종 리스트' 의혹에 연루돼 사퇴한 탓에 최 부총리가 참석한 것이었지만 '5·18 홀대' 논란이 일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7년 5월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월 유족인 김소형씨를 위로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첫 해인 2017년을 비롯해 2019년과 2020년까지 총 세 차례 기념식에 참석했다.

2017년에는 5·18 희생자의 유족을 안아주는 장면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역대 대통령들의 참석 여부와 맞물려 정치권에서 논란이 됐던 것 중 하나가 '님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 여부였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5년 5월 18일 광주시 국립5.18묘지에서 열린 제25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 전 대통령은 2004년 기념식에서 악보를 보지 않고 끝까지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모습이 생중계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전 대통령도 2008년 기념식에서 장내 대형스크린에 나오는 가사를 보며 유족과 함께 노래를 불렀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 집권 3년차였던 2010년 5·18 기념식에서 국가보훈처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식순에서 제외하자 5·18 단체와 유족이 거세게 반발했다.

'님을 위한 행진곡'은 이듬해 기념식에서 광주시립합창단의 합창으로 식순에 다시 포함됐다.

제창이 아닌, 합창단의 합창에 따라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이 방식은 여전히 5·18 단체의 반발을 불렀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5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묘지에서 열린 제33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공연시 태극기를 들고 경청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기념식에서 아예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지 않았다.

'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으로 부활한 것은 2017년 5·18 기념식이었다. 문 전 대통령은 유족과 함께 제창에 동참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18일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옆에 앉은 유족의 손을 잡고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