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18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이준석 "5·18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헌법 전문 수록 긍정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17일) "5·18 기념식에 참석하면 저희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당연히 제창하는 형태로 해야 된다고 저는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라디오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저희는 다 제창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내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 형식으로 불립니다.

보수 정부에서는 사실상 첫 사례입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윤석열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이번 행사에 전원 참석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국회의원 전원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갈 수 있으면 앞으로 국민의힘이 보수정당으로서 달라진 모습을 확실히 보일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런 제안 때문에 제가 '당연히 좋은 제안이다'(고 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선 "당연히 개헌이 진행되게 되면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해외에서도 널리 알려진 민주화 운동으로서 당연히 저희가 헌법 전문의 가치가 있고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굉장히 저희는 긍정적으로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저만 해도 85년생인데 지금 5월 광주에 대해서 전혀 어떤 부정적이거나 아니면 왜곡된 생각을 갖고 있는 정치인이 없다"며 "저희 당내에도 그렇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당연히 저희가 합리적으로 개정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당내 반대 가능성에 대해선 "만약에 당내에 그런 어떤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이 있었다면 대통령 선거 때 그런 의견을 얘기했어야 한다"면서 "그때는 그렇지 않고 지금 와서 갑자기 다른 의견을 얘기한다면 그분들은 굉장히 비겁한 분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상임고문 등으로부터 성 상납 의혹으로 공격받는 것에 대해선 "윤리위 내에서 만약에 저한테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면 저한테 어떤 처분을 내릴 것"이라며 "아직 그런 어떤 실체적인 게 진행될 만한 상황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소셜미디어(SNS)에 경기지사 후보 단일화 논의와 관련해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경기도지사 후보 단일화 관련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으며 단일화라는 용어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여당 입장에서 대통령에게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세력과의 단일화는 검토도 할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무소속 강용석 경기지사 후보는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이던 지난주 통화를 했다. 윤 대통령이 '왜 김동연(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을 공격해야지 김은혜(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를 공격하느냐'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통화 사실을 부인했고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선거 개입' 발언을 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