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내일', 망자 명부에 BTS 멤버 실명·생년월일 기입 논란..팬들 항의 봇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내일'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MBC 드라마 '내일'에서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의 실명과 생년월일을 사용해 팬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다.

죽은 자를 다루는 드라마인 만큼 망자와 관련한 소품도 자주 등장하는 바. 지난달 22일 방송된 MBC '내일' 7회에서는 망자출입명부에 사망자 이름을 적는 장면이 등장했다.

논란이 발생한 지점은 망자출입명부에 방탄소년단 멤버 실명과 생년월일이 사용된 것. 멤버 뷔의 본명인 김태형이 적혀있고, 뷔의 생일 12월 30일도 기입돼 있다. 멤버 정국의 이름은 사용되지 않았으나 정국의 생년월일 1997년 9월 1일이 적혀있다. 특히 사인은 타살이라고 되어있다.

이를 우연히라고 생각할 수도 있으나 방탄소년단 팬들은 멤버들을 일부러 연상케 고의로 작성한 것이 아니냐며 분노했다.

이에 현재 '내일'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의견 게시판에는 "방탄소년단 멤버 이름과 생년월일 이용한 것은 절대 우연이 아니다, "망자명부에 방탄소년단 관련 정보 삭제해달라", "해당 장면 삭제 부탁한다", "사인도 타살로 되어있고 너무 악의적이다" 등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MBC '내일' 측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