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특별전…'옛 전남도청 진압' 당시 탄흔·탄두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레(18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전남도청 진압 당시에 발사된 총탄 흔적과 탄두가 오늘 공개됐습니다.

5·18 42주년을 맞아서 당시 촬영 사진을 분석해 발견한 관련 자료들이 다음 달 30일까지 옛 전남도청 별관에 전시가 됩니다.

정부 복원추진단은 지난 2020년 7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발견된 탄두와 탄흔으로 의심되는 흔적들을 현재 정밀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