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시내티, 노히트 패배 진기록… '특급 루키' 아쉬운 패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신시내티 헌터 그린.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구에서 득점을 하는 방식은 수십가지에 달한다. 그 중에서는 안타를 단 하나도 치지 않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안타를 단 하나도 치지 못하는 팀이 경기에서 이기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안타를 단 1개도 허용하지 않고 패한 팀이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나왔다.

신시내티 레즈가 단 1개의 안타를 허용하지 않았지만 패배의 아픔을 맛봤다. 신시내티는 16일 미국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경기에서 헌터 그린과 아트 워런이 이어 던지며 8이닝을 무안타로 처리했으나 볼넷 5개를 내주며 0-1로 패했다.

이날 신시내티 선발로 등판한 ‘특급 루키’ 그린은 시속 160㎞의 강속구를 뿌리며 노히트 행진을 펼치며 호투했다. 그러나 타선의 지원이 없이 0-0인 8회초 1사 후 연속 두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낸 것이 아쉬운 패전의 빌미가 됐다.

1사 1,2루에서 그린의 투구 수가 118개나 되자 신시내티 벤치는 워런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하지만 워런은 후속타자를 다시 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를 자초했다. 득점 찬스에서 타석에 나선 피츠버그의 키브라이언 헤이스는 크게 바운드되는 2루 땅볼을 쳐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여 결승점을 뽑았다. 신시내티 내야진은 병살 플레이를 시도했지만, 바운드가 큰 탓에 타자 주자는 잡지 못했다.

신시내티는 빈타 속에 아쉬운 패배를 맛봤고 피츠버그는 현대야구가 시작된 1900년 이후 1안타도 치지 못하고 승리한 6번째 팀이 됐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한 경기 최다 투구 수를 기록한 그린은 피안타 없이 패전투수가 됐다. 신시내티는 투수진이 9회말 수비를 하지 않고 8이닝만 던진 탓에 노히트 게임 기록도 인정받지 못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