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ㆍ장모 논란

김홍걸, 김건희 논란에 “외교부는 관저 CCTV 공개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무소속 김홍걸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씨가 받는 외교부 장관 공관 방문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외교부가 관저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3일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외교부는 김건희씨가 방문했던 날 관저 CCTV 화면을 공개하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언론에 김건희 씨가 강아지를 안고 공관을 방문해서 ‘둘러볼테니 잠시 나가달라’고 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대해 인수위는 ‘아니면 말고 식’ 날조이자, 정의용 장관 배우자는 만난 적도 없다고 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 논란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당시의 CCTV를 제출받아 확인하는 것”이라며 “외교부가 당일 CCTV 화면을 제출해 주면 더이상 시비할 것이 없어지고 불필요한 논란을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앞서 전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건희씨가 새 대통령 관저로 낙점된 서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둘러보는 과정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 부인에게 ‘나가있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제가 아주 외교부 장관하고 밀접한 관계 분에게 직접 들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이전TF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TF는 “매우 악의적이고 날조된 허위사실”이라며 “당시 외교부 장관 공관관리 직원이 함께 있어 장관 배우자와 마주친 적조차 없다는 사실은 명백히 확인된다”고 반박했다.

외교부 역시 우 의원의 이같은 주장에 “장관공관 직원 등 관련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