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나꼼수’ 김용민 “윤석열 얼굴 보는 것 괴로워, 김건희는 더”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선 때 이재명 지지… ‘尹 성상납’ 망언 논란도

세계일보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시사평론가 김용민씨(오른쪽). 왼쪽은 또 다른 나꼼수 멤버인 방송인 김어준씨.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 출신 시사평론가 김용민씨가 13일 “윤석열(대통령 당선인) 얼굴을 보는 것만으로도 괴롭다. 김건희(윤 당선인의 배우자) 얼굴은 더욱 그렇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치러진 제20대 대선 이후 윤 당선인 관련 기사와 사진이 연일 쏟아져 나오자 대놓고 불만을 토로한 것이다.

김씨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 같이 밝혔다. 김씨는 ‘크롬’이나 ‘파이어폭스’에서 윤 당선인 관련 기사에 그의 얼굴 대신 고양이 사진이 나오게 하는 방법을 올린 한 인사의 글을 공유하면서 “한 가지 위안은 기술이 인간의 고통을 헤아려주는 시대에 우리가 있다는 점”이라고 덧붙였다.

대선 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공개 지지했던 김씨는 윤 당선인이 부인 김 여사에게 ‘성상납’을 받았다는 망언으로 같은 진영 내에서까지 비판을 받고 국민의힘으로부터 검찰에 고발까지 당한 인물이다.

당시 논란이 확산하자 “죽을죄를 지은 것 같다”며 대선일까지 ‘묵언’(아무런 말도 하지 않는 것)하겠다고 선언했던 그는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제가 김건희씨를 둘러싼 이런저런 추문을 엮어 김건희 성상납 ‘뇌피셜’(공식적으로 검증된 사실이 아닌 개인적인 생각)을 조작했다고 보느냐”고 망언을 재개했다.

김씨는 이날 올린 또 다른 SNS 글에선 “여기저기서 ‘(6·1) 지방선거 이후 대대적으로 털릴 것이니 서둘러 이 나라를 떠나라’고 한다”며 “탄압 당한다면 조금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런 일을 막을 수 있는 길은 딱 하나, 지방선거에서 여당(민주당)이 대승하는 것”이라며 “이로써 감히 무고로 정적에게 보복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이고, 그게 실은 저 같은 나부랭이는 물론이고, 문재인 대통령, 이재명 후보에 대한 정치보복을 막는 길이기도 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민주당이 대선 패배 후 윤호중 원내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킨 것을 겨냥해 “대선 이후 민주당이 무엇을 어떻게 하든 평가하지 않겠다고 마음먹었는데 지방선거 공천 전권을 지닌 비대위 면면을 보니 웃음만 난다”며 “윤 원내대표가 정치경력 일천한 분들 모아놓고 비대위를 꾸렸는데, 이렇게 대책 없이 전권을 몰아줘도 되나 싶다”고 꼬집기도 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