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

與 "주제지정" vs 野 "자유토론"…李-尹 31일 양자토론 난항(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 이어 오늘로 세 번째 협상 재개했지만 입장 차 못 좁혀

與 "국정 전반 훑은 뒤 무엇이든" vs 野 "3일에 한 번씩 토론"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2022.1.1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준성 기자 = 여야는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오는 31일 양자 토론을 두고 협상을 벌였으나 토론 진행 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어렵사리 합의된 31일 양자 토론이 성사되지 못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후 민주당과의 실무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세부적인 항목에서 상당 부분 결론에 이르기도 했으나 가장 중요한 토론의 방식에서는 결론을 못 내렸다. 양당의 (의견) 차이가 굉장히 크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기본적인 주제들을 정해 부문별 토론을 진행함으로써 국정 전반을 훑자는 의견을 전했으나 국민의힘은 이를 자유토론 형식으로 제한 없이 진행하자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 의원은 이를 두고 "민주당이 (이 후보 관련) 대장동, 성남FC 의혹 등에 대해 검증할 시간을 축소하려는 의도를 보인 것 같다"며 "국정 현안에 대한 충분히 자유토론을 하자는 합의 정신을 지켜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주제별로 쪼개 시간을 제약하는 것은 토론 의미를 퇴색하고 부정부패 관련 문제가 덮어질 수가 있다"며 "그래서 (주제를 쪼개려면) 내달 3일 (심상정·안철수 후보까지와의 4자 토론) 후 3일에 한 번씩 양자 토론을 계속하자는 제안을 드렸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윤 후보 관련) 고발사주 의혹을 물으면 어떻냐고 하는데, (이 후보가) 묻기를 바란다. 주제를 가리지 않고 후보에게 충분히 묻게 하자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반면 민주당은 경제와 외교·안보, 사회 부문 등 주제를 정해 토론을 진행하자는 입장이다. 개인 의혹도 포함돼야 하겠지만, 국민들에게 국정 전반에 대한 후보자들의 생각을 인지할 수 있는 내용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민주당 측 협상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양자 토론은 국정 전반을 다룬다는 지난 합의사항에 근거해 31일 토론회에서 민생경제와 외교안보, 도덕성 검증을 주제로 할 것을 제안한 것"이라며 "도덕성 검증에는 당연히 대장동 의혹도 포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31일 1차 토론에서 국정 전반을 훑은 후에 더 다뤄야 할 주제를 국민의힘이 제안하면 조건 없이 수용해 (2월3일 후 이어질 수 있는) 2차 토론에서 다루자고 제안했는데 국민의힘이 거부했다. (예정된 31일) 1차 토론에선 국정 전반을 다뤄야 한다"고 맞섰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3일에 한 번씩 양자토론을 제안한 것에 대해 거듭 "저희는 그것은 상관이 없다. 그런데 아무 주제 없이 하자고 하면 국정 전반을 훑자는 (토론) 목적을 이루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1차 토론에서도 (대장동 의혹 포함) 도덕성 검증 파트가 들어갈 것이고 2차 토론에서도 그분들이 1시간 내내 하자고 하면 그것(대장동 의혹 관련 토론)을 내내 해도 된다"며 "적어도 국정 전반을 다루는 토론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여야는 전날(28일) 심야협상에 이어 이날(29일) 오후 2시, 4시에 걸쳐 양자 토론 세부 내용에 있어 협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러한 토론 진행 방식에 대한 이견으로 30일 오전 11시 관련 협상을 속개하기로 했다.

그나마 다소 시각차가 있던 양자 토론 시간은 오후 6~8시에 열기로 의견을 모았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어제부터 시작해 (여당과) 세 차례를 만났는데 토론 방식을 두고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다"며 "내일 한 차례 더 만남을 가지지만, 그래도 이견이 안 좁혀지면 31일 양자 토론은 어려울 수도 있다"고 전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