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메타버스가 온다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 메타버스 SNS 앱 시험 서비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타버스 활용 SNS 선봬…위챗에 도전장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틱톡(중국판 더우인)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앱의 시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2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바이트댄스는 최근 중국 내 앱 장터에서 ‘파이두이다오’(派對島·파티를 하는 섬)라는 앱의 베타 버전을 선보였다.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앱에서 이용자는 자신의 아바타를 만든 뒤 다른 이용자와 소통할 수 있다. 현재는 시험 서비스라 초대받은 소수의 사람만 들어가 체험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바이트댄스가 큰 기대를 받는 메타버스 공간을 활용해 중국 대표 SNS앱인 위챗(웨이신)의 아성에 도전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바이트댄스는 메타버스 기반 세계적 플랫폼 로블록스와 경쟁하는 중국 리월드의 모회사 마이코드뷰에 지난 4월 1억위안(약 185억 원)을 투자한 데 이어 8월에는 중국 가상현실(VR) 헤드셋 기기 스타트업 피코를 인수했다.

바이트댄스는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과 틱톡의 중국판인 ‘더우인’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지금도 세계에서 가장 큰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으로 평가받는다.

바이트댄스는 지난해 가을 창업자인 장이밍(張一鳴·39)이 회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장 전 회장은 최근 계열에 법정 대표직에서도 하나둘 내려오며 경영에서 완전히 발을 빼는 모습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