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강원 자영업자 우울한 설연휴…“자영업자 대책 내놓으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 번째 맞는 '코로나 설날'…방역강화에 자영업자 생계절벽

강원자영업자총연합 "대책 제시 못하는 후보 선거 나오지 마라"

뉴스1

지난해 7월 강원 강릉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첫 날 문 닫은 교동의 한 주점.(뉴스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뉴스1) 윤왕근 기자 = 코로나19 사태 후 세 번째 맞는 설 연휴로 사회적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강원지역 자영업자들은 사태 장기화로 생계 절벽에 몰렸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27일 오후 8시 50분쯤 강릉 교동의 한 호프집. 영업제한 시간에 익숙한 듯 손님들은 오후 9시 즈음이 되자 자연스레 일어서 계산대 앞으로 모였다.

주인 A씨 역시 몰려드는 계산을 처리한 후 테이블을 정리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A씨는 "방역강화 초반에는 알람시계처럼 시간 임박을 알려야 나갈 채비를 하던 손님들이 이제는 익숙해진 듯 자리를 마무리 한다"고 실소와 함께 푸념했다.

그는 "이번 명절도 방역강화가 이어지니 예년 명절 매출은커녕 평시 매출도 기대하기 힘들다"며 "방역강화 연장소식이 들릴 수록 피를 말리는 기분"이라고 토로했다.

이 같은 분위기는 강원도 18개 시군 20만 자영업자 대부분 마찬가지다.

햇수로 사태 3년차를 맞는 자영업자들은 더이상 피해만 볼 수 없다며 강원도와 도의회, 각 시군 단체장들에게 직접지원금 즉시 지급 등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사단법인 강원도자영업자총연합회(연합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강원도와 광역·기초의회, 각 시군단체장에게 자영업자 직접지원금을 즉시 지급 등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강원 강릉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 첫 날이었던 지난해 7월 19일 오후 9시쯤 지역 최대 유흥밀집지 교동 일대가 텅 비어있는 모습.(뉴스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들은 올해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실력행사를 예고하며 '자영업자 방치'를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반응까지 보이고 있다.

연합회는 "자영업자들의 잘못이 아닌 전 세계적인 재앙으로 왜 우리 자영업자만 손해보고 피해보아야 하는가"라며 "강원도 19만3000명의 자영업자들은 정부와 강원도 및 지자체의 방역협조요청에 생존권인 영업을 포기하고, 영업 손실을 보며 마이너스대출로 연명하면서도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2년 동안 강원도와 18개 시군자치단체는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라며 "방역패스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업시간제한, 인원 제한등 자영업자 옥죄는 대책만 계속되는 상황에서 강원도지사와 18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은 자영업자를 위한 대책·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회는 "자영업자들은 2년여 간의 억울함과 고통을 지방선거에서 행동을 보여주고자 한다"며 "자영업자 대책이 없는 자는 올해 선거에 입후보 하지마라"고 경고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7일부터 설 연휴를 포함해 2월 6일까지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실시한다.

사적모임 제한인원이 기존 4명에서 6명으로 완화됐으나 영업시간 제한은 오후 9시로 현행대로 적용된다.
wgjh654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