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치지 않아' 모니카 "이상형 농부→날 좋아하는 사람으로 바뀌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댄서 모니카가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해치지않아X스우파'(이하 '해치지 않아')에는 엠넷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의 댄스팀 리더들이 전라남도 고흥을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댄서 허니제이는 공식 메인 셰프를 맡아 따뜻한 김치 수제비를 만들었다. 그러면서 "나는 요리해서 먹이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고 댄서 아이키는 "언니 시집가야겠다"고 호응했다.

허니제이는 결혼 얘기에 "결혼하고 싶은 사람이 생기면 하고 싶다"고 밝혔다. 반면 모니카는 "결혼 얘기하면 나 들어갈 거야"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키는 "난 언니 이상형이 농부라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모니카는 "나 좀 바뀌었다. 날 좋아하는 사람이다"라고 답변했다.

아이키는 밸런스 게임을 진행하며 "볼 때마다 힐링되는 얼굴을 지녔지만 재미없는 사람, 얼굴을 보면 화가 나는데 성격은 재미있는 사람 중 누가 더 좋나"라고 물었다.

허니제이는 잘생긴 외모를 택했고 모니카는 재미있는 성격을 택했다. 그러면서 모니카는 "나는 그냥 이렇게 가상 연애를 입으로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웃기다"라며 밸런스 게임에 회의감을 드러냈다.

한편 '해치지않아X스우파'는 국가대표 댄서들의 본캐찾기 여행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영된다.

[임서현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 tvN '해치지않아X스우파' 영상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