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고열로 수술 일정 취소…무슨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지선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의 안쓰러운 근황이 전해졌다.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윌리엄이 많이 아파서 정신없던 하루였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눈을 꼭 감고 죽을 먹고 있는 윌리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정유미씨는 "내일 과잉치 수술을 앞두고 열이 너무 많이 나서 수술부터 모든 일정이 취소됐다"며 "많이 참는 아이여서 더 마음이 아프지만 크면서 지나가는 열감기 같은 거라서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시간이 빨리 가기를 바라고만 있다"며 "아프지 말자. 엄마가 대신 아파줄 수도 없고"라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과잉치는 일반적인 치아 개수보다 1개 이상 많은 경우를 의미한다. 보통 치아의 개수는 사랑니를 제외하고 영구치 28개, 유치는 20개이다.

특히 과잉치가 정상 방향으로 났다면 수술이 아닌 단순 발치가 가능하지만, 밖으로 나오지 않거나 반대 방향으로 있는 경우라면 수술을 해야한다.

한편 샘 해밍턴과 아들 윌리엄, 벤틀리는 KBS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5년 만에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아쉬움을 안겼다.

김지선 기자 wc_1004@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