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떡잔디, 밀집수비, 침대축구 넘었다…카타르행 눈앞[레바논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다워기자] 투톱 작전이 적중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레바논 시돈 사이다 국립경기장에서 진행 중인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 경기에서 1-0 신승을 거뒀다. 승점 3을 추가한 한국은 17점을 확보하며 아직 7차전을 치르지 않은 이란(16점)을 따돌리고 선두에 올랐다. 28일 자정 3위 아랍에미리트(6점)가 시리아를 이기지 못하면 한국은 자동으로 본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상대가 철저한 밀집수비로 일관하고 그라운드 컨디션이 흔히 말하는 ‘떡잔디’ 상태로 최악인 것을 고려하면 경기력은 준수았다.

한국은 황의조와 조규성이 투톱으로 서고 이재성과 황인범, 권창훈 등이 2선에, 정우영이 3선에 서는 4-1-3-2, 혹은 다이아몬드형 4-4-2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나섰다. 김진수와 김영권, 김민재, 이용 등이 포백을 이루고 김승규가 주전 골키퍼로 나섰다.

공격 쪽에 무게를 두는 작전은 어느 정도 먹혀들었다. 2선 미드필더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이고 투톱도 좌우로 이동해 공간을 만들었다. 좌우 사이드백도 깊숙하게 전진해 공격에 가담했다.

몇 차례 기회도 있었다. 특히 이재성이 페널티박스 안까지 들어가 몇 차례 슛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가장 결정적인 슛은 전반 28분 나왔다. 중앙에서 황인범이 찔러준 공이 황의조를 거쳐 권창훈에게 향했다. 권창훈은 공의 흐름을 살려 오른발 슛을 날렸지만 공은 골대 옆으로 살짝 빗나갔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38분 세트 피스 상황에서 상대 수비수 알렉산더 미첼이 시도한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때렸다. 자칫 실점해 어렵게 경기를 풀어갈 뻔한 장면이었다.

실점 위기를 넘긴 한국은 전반전 막판 기회를 잡았다. 추가시간 1분 왼쪽 측면에서 황의조가 올린 크로스를 조규성이 달려들며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다. 공은 그대로 골대 구석을 찔렀고, 한국이 1-0 리드에 성공했다.

이어진 추가시간 한국은 상대의 프리킥, 코너킥으로 수세에 몰리기도 했지만 잘 버텨내면서 실점하지 않았다.

후반 경기 양상은 조금 달랐다. 한 골 뒤진 레바논이 골을 넣기 위해 전진하면서 전반전에 비해 대등한 싸움이 이어졌다. 실점 전까지 한 번 넘어지면 쉽게 일어나지 않았던 레바논 선수들은 부지런히 움직이며 공격 기회를 모색했다.

레바논이 전진하면서 한국은 상대 공략을 적절하게 공략했고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26분 오른쪽에서 이용이 올린 크로스를 이재성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대 옆으로 살짝 빗나갔다. 후반 33분에는 권창훈이 오른쪽 측면으로 침투해 왼발슛까지 날렸지만 이번엔 골대 옆그물을 때렸다. 1분 후에는 황의조의 슛이 골키퍼 선방에 걸리기도 했다. 황의조는 후반 37분에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결정적인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몇 차례 추가골 기회가 사라진 가운데 한국은 후반 상대에게 프리킥을 허용하며 위기에 몰렸다. 파벨 안타르에게 결정적인 헤더를 허용했는데 공이 골대 위로 살짝 빗나갔다. 자칫 동점골을 허용할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후 한국은 상대 공세를 잘 막아냈고, 실점하지 않은 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