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프랑스·일본서 뛴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이용재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이용재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는 해외 무대에서 뛰었던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이용재(31)를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포항 스틸러스 유스 출신인 이용재는 2007년 대한축구협회 우수선수 해외 유학 프로그램을 통해 잉글랜드 왓포드FC와 유소년 계약을 맺었다. 이후 2009년 프랑스 FC낭트로 간 그는 프랑스 3부리그 레드스타FC를 거쳐 2014년 일본으로 자리를 옮겼다.

V바렌 나가사키, 교토 상가FC, 파지아노 오카야마 등 해외에서만 활약했던 이용재는 올해 처음으로 K리그 무대에 입성하게 됐다.

이용재는 연령별 국가대표를 거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으며 A매치 통산 4경기에서 1골을 넣었다.

186㎝의 좋은 신장을 갖춘 이용재는 빠른 발을 활용해 중앙 공격뿐 아니라 좌우 측면까지 볼 수 있는 자원이라는 구단의 평가다.

이용재는 "K리그 첫 도전이라 부담이 되는 건 사실이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본에서 귀국해 열흘간의 자가격리를 가진 후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이용재는 경남 창원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