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JYP 구원파 아니고요"…정준, 구원파 루머 재차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정준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정준이 박진영의 구원파 루머에 대해 “아니다”라고 해명한 뒤 다시 한번 해명에 나섰다.

정준은 27일 자신의 SNS에 “10년 전부터 저랑 같은 직업을 가지고 있는 동료들과 하나님을 전하면 너무 좋겠다는 소망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그때 하지는 못했다. 그러던 중 (박)진영이 형이 예수님을 전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뭐지 하는 생각에 그냥 전화를 걸어 밥 사달라고 하고 만났는데 하필이면 그때가 진영이 형이 성경은 믿는데 본인은 믿음이 없을 때였다. 그러다 몇 년 있다가 다시 만났는데 예수님이 죄인인 형을 위해 돌아가셨다는 걸 믿는다고 이젠 믿어진다고 하면서 예수님을 전하더라. JYP가 예수님을 전하는 정말 신실한 일꾼이 됐다”고 말했다.

정준은 “며칠 전 형이 전하는 예수님을 5일 동안 하루에 2시간 씩 뒤에서 지켜봤다. 얼마나 감사한지 진영이 형이 한다고 하니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셨다. 얼마나 기쁘던지. 그런데 여러분 생각해보세요. 우리 편이래요!”리며 “ㄱㅇㅍ(구원파) 아니고요!!”라고 강조했다.

정준은 “한번이 아닌 죽을 때까지 예수님을 전하겠다고 예수님과 약속한 그 딴따라 형을 위해 같이 중보해주실 수 있느냐. 전 부족해서 못한 일을 형이 하고 있어 전 작지만 형을 위해 매일 중보하려고 한다. 이젠 예수님의 딴따라로 사는 형을 위해 저랑 같이 기도해주실 수 있느냐”고 적었다.

앞서 정준은 박진영이 강사로 나서는 복음세미나 포스터를 올렸고, 한 네티즌이 “ㄱㅇㅍ(구원파 아닌가요?”라고 하자 “아니다. 저도 그런 줄 알고 친한 목사님들과 만남도 하고 질문도 하고 했는데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박진영은 과거 구원파 소속이라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구원파 측도, 박진영 측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