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尹 “윤석열은 정직 한입으로 두말 않는다·약속 반드시 지킨다, 국민께 전해달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설 연휴 앞두고 지역구에 내려가 선거운동을 할 당 소속 의원·원외 당협위원장에게 당부

세계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가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해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후보는 설 연휴를 앞두고 각 지역구에 내려가 선거운동을 할 당 소속 의원·원외 당협위원장에게 “‘윤석열은 정직한 사람이다, 한입으로 두말하지 않는다’는 말을 전국 곳곳 국민에게 꼭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 “‘윤석열은 약속을 반드시 지킨다’고 말해주길 부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우리가 윤석열이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운 이 자리에서 그는 “3월9일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정권 교체를 이루고, 우리 국민·대한민국을 살리자”며 “오직 국민만 보고 일하는 ‘국민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대통령 중심제의 이 나라를 ‘국민 중심제’로 운영하겠다”며 “대통령부터 바뀌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철 지난 이념에 얽매여 시장을 무시하고 진영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른 더불어민주당 정권, 매번 말을 바꾸며 국민을 속이는 민주당 후보를 우리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겠느냐”라며 “민주당 정권에 실망해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한 분도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우리가 한층 더 낮은 자세로 국민에게 다가가고 국민의 삶을 더 살뜰히 챙기길 원하고 있다”며 “한분, 한분이 윤석열이고, 대통령 후보라는 마음으로 지역 곳곳을, 국민 삶의 현장을 누벼달라”고 요청했다.

계속해서 “국민에게 약속했던 공약이 정치적 구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개개인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와 희망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심어달라”며 “3월9일은 국민과 대한민국을 살리는 날”이라고 강조햇다.

그러면서 “거짓과 위선, 불공정과 반칙, 부정부패와 비리가 이 나라 어느 곳에도 얼씬도 하지 못하게 하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또 “지난 5년간 무너진 공정, 그리고 상식을 이 땅에 회복시키겠다”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더 잘 살고, ‘부모 찬스’ 없는 나라 만들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더불어 “기업에 더 많은 자유를 주고 일회용 단기 일자리가 아니라 지속 가능한 좋은 일자리가 많이 넘쳐나는 나라 꼭 만들겠다”며 “비과학적 주먹구구식 방역을 폐기하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편 가르기’ 부동산 정책이 아니라 각종 규제를 풀고, 국민이 원하는 곳에 원하는 주택을 충분히 공급하겠다”고 덧붙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