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무인점포 다 헤집고 '난동'…신고당한 도둑이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무인점포를 노린 절도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해드렸는데, 물건을 훔쳐갔던 남성이 주인이 신고를 해 화가 난다며 다시 가게에 와 난동을 부리는 일도 있었습니다.

G1 방송 윤수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손님인가 싶었는데 갑자기 진열대에 놓인 물건들을 정신없이 헤집어 놓습니다.

무인가게라 주인은 없었지만, 옆에 있던 손님들이 놀라 안절부절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