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학원차 문틈에 옷 낀 초등생 또 참변…하차 확인 없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학원에 다녀오던 초등학생이 자신이 타고 온 학원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통학 차량 안전 의무를 강화한 이른바 '세림이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아이들은 안전하지 않습니다.

JIBS 권민지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색 학원 차량이 건물 앞에 멈춰 섭니다.

승합차는 어린이를 내려주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그러나 잠시 후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들고 다급히 전화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