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물 유망주' 여준석 "형과 함께 올해 전관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한국 농구 최고 유망주로 꼽히는 선수죠.

올해 고려대 유니폼을 입은 여준석 선수가 주장을 맡고 있는 친형과 전관왕에 도전합니다.

손장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최근 KBL 덩크슛 콘테스트에 참석해 프로 못지않은 묘기를 뽐낸 고3 여준석.

마지막 겨울방학은 쉴 틈이 없습니다.

예비 대학생 신분으로 벌써 고려대 훈련에 합류했습니다.

모든 게 낯선 막내 생활이지만 팀 내 든든한 버팀목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