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비심리 소폭 개선…집값 전망 5개월째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비심리 소폭 개선…집값 전망 5개월째 하락

코로나19의 재확산세에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이달에는 소폭 개선됐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104.4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 뒤, 확진자가 크게 늘었던 지난해 12월 3.8포인트 하락했다가 방역조치가 다시 강화되며 반등했습니다.

분야별 지수는 주택가격 전망지수가 아파트값 상승세의 둔화 속에, 금리 상승, 대출 규제 등의 영향으로 5개월 연속 하락했습니다.

반면, 취업기회 전망 지수는 경제회복 기대심리가 호전되면서 3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 #주택가격 #아파트값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