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 아이 엄마, 러시아 전통 '얼음 목욕' 뛰어들었다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얼음물 뛰어든 여성 사망' 입니다.

러시아에서는 매년 이맘때 정교회의 주현절을 맞아 얼음을 깬 찬물에 들어가 목욕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예수가 요르단강에서 세례를 받은 것을 기념하는 날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매년 이 행사에 참여하는데 얼마 전 한 40대 여성이 상트페레테르부르크 오레데즈 강의 얼음물에 뛰어들었다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변호사였던 여성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입수했는데 당시 바깥 온도는 영하 5도였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강물에는 초당 약 11m의 조류가 흐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