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신년회견 취소’ 문 대통령, SNS엔 “GDP 4% 성장, 값진 성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청와대 참모들도 잇따라 라디오 출연
방산 수출 등 3개국 순방 외교 성과 홍보
“불편한 자리 피하고 일방적 홍보” 비판도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일 오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2년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대응을 이유로 올해 신년 기자회견을 하지 않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4.0% 달성이 “값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참모들도 잇따라 라디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 국정 성과를 홍보했다. 문 대통령이 불편한 질문을 받는 자리는 피하고, 일방적인 홍보에만 힘을 쏟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GDP 속보치 발표 내용을 담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SNS 글을 공유한 뒤 “국민 여러분 지난 한 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값진 성과를 거두었습니다”라고 썼다. 한국은행은 이날 지난해 4분기 실질 GDP 성장률(속보치)이 전기 대비 1.1%,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은 4.0%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0년 6.8% 이후 1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참모들은 라디오에 나와 국정 성과를 홍보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방산 수출, 수소경제 협력 등 최근 문 대통령의 중동 3개국 순방 성과를 소개했다. 박 수석은 “(지난해 한국은) 세계 6위의 방산 수출국이 되는 아주 의미가 있는 해를 맞이했다”며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재인 정부 들어 우리 국격이 높아졌기 때문에 문 대통령을 만나자고 요청하는 국가가 30개 이상 줄을 서 있다”고도 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 순방 기간 동안 이집트와 K9 자주포 수출 계약이 최종 합의되지 않은 데 대해 “언론에서는 ‘대통령의 빈손 귀국’이라며 문제 (삼았다)”며 “대통령의 정상외교는 당장 눈 앞의 계약서만이 성과가 아니라 다음 정부가 거둘 성과를 계약한 것이라고 의미를 둘 수도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전날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대통령의 순방 외교에 대한 평가가 좀 박하지 않나 하는 아쉬움이 늘 있다”며 일부 언론과 야당을 비판했다. 탁 비서관은 “국내 정치적인 이익을 위해서 국가의 이익을 폄훼하는 행위는 당장 그들에게 몇 개 표가 더 돌아갈지 몰라도 상대 국가에서 상당히 결례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결례들이 쌓이면 어떤 국가하고도 정상적인 외교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날 SNS에서도 “여행 같은 순방을 다녔었던 야당과 내막을 모르는 일부 모자란 기자들이 순방만 다녀오면 ‘관광이네, 버킷리스트네’ 하는 말들을 쏟아내 아주 지겹게 듣고 있다”며 “모쪼록 대통령과 같은 일정으로 꼭 한번들 다녀오길 간절히 바란다”고 썼다.

청와대의 국정 홍보가 다소 지나치다는 지적이 어제오늘 나온 얘기는 아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주로 예정했던 신년 기자회견을 “오미크론 변이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하지 않기로 한 상황과 맞물리면서 ‘불편한 질문은 피하고 일방적인 홍보에만 집중한다’는 비판 목소리가 나온다. 문 대통령이 임기 내내 힘을 쏟았던 부동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은 현재로서는 뚜렷한 성과랄 것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다.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 사면이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문제 등 대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민감한 질문이 부담스러웠을 거라는 해석도 나온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순방 후 방역 원칙에 따라 이날까지 재택근무를 한 뒤 26일 업무에 복귀하자마자 오미크론 대응 등 현안을 세심하게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역은 시민 협조 없이는 성공이 불가능하다. 문 대통령이 시민 앞에 나서서 상황을 직접 설명하고 협조와 이해를 구하는 편이 방역에 더 도움이 됐을 거란 지적이 제기된다.

정대연 기자 hoan@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