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바이든, 기자에게 불편한 질문받자 "멍청한 XXX"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인플레이션이라. 멍청한 XXX."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에 대해 질문한 자국 기자에게 욕설을 내뱉는 장면이 포착돼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 24일 가디언,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인플레이션 대응 방안 회의 직후 인플레이션 관련 질문을 던진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를 향해 욕설을 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나고 기자들이 퇴장하면서 폭스뉴스 피터 두시 기자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중간선거에 부담이 될 수 있나"라고 질문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더 많은 인플레이션이라. 멍청한 XXX(What a stupid son of b****)"라고 중얼거렸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욕설이 담긴 음성은 고스란히 생방송 마이크에 잡혔습니다.


[SBS 뉴스 사이트에서 해당 동영상 보기]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시점이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여서 마이크가 꺼진 줄 알고 이같은 욕설을 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백악관은 최근 인플레이션은 일시적인 문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민주당 일각에서도 이 문제가 장기적으로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두시 기자는 이후 폭스뉴스 방송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1시간도 안 돼 전화해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나는 앞으로도 다른 기자들이 물어보지 않는 것을 질문할 것"이라고 말하자 바이든 대통령도 "그렇게 하시라"고 답했다고 했습니다. 이 내용을 들은 폭스뉴스 앵커는 "대통령이 사과한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두시 기자는 평소 다소 껄끄러운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시 기자가 기자회견 중 공격적인 질문을 자주 했기 때문입니다.

SBS

(왼쪽) 폭스뉴스 피터 두시 기자, (오른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두시 기자는 지난해 5월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기자회견에서 UFO 존재 여부에 대해 질문한 바 있습니다. 이때 두시 기자가 "한 가지 질문해도 되냐"고 묻자 바이든 대통령은 "당신이 평소에 하는 것 같은 고약한 질문이 아니라면(해도 괜찮다)"고 맞받아쳤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으로 재직할 때도 욕설을 내뱉은 바 있습니다.

2010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오바마 케어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은 더럽게 중요한 문제 (a big f****** deal)"이라고 속삭인 것이 그대로 중계되기도 했습니다.

(사진=가디언 유튜브 캡처)
김성화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