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심혜진, 이혼 후 모두와 연락 두절... 함은정 아들 박재준 지켜보며 애틋('사랑의 꽈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꽈배기' 심혜진이 혈육을 그리워했다.

24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맹옥희(심혜진 분)이 유치원에서 하원하는 조한별(박재준 분)을 지켜봤다.

오광남(윤다훈 분)과 이혼을 한 채 5년이라는 세월이 흘렀고 맹옥희(심혜진 분)는 봉사활동을 하며 자신의 마음을 다스렸다. 한편 오소리(함은정 분)은 조한별(박재준 분)을 출산하고 뷰티사업 '꽈배기'의 투자자 유치를 위해 발로 뛰고 있었다.

맹옥희는 황미자(오영실 분)가 손주 조한별을 하원 시키는 모습을 몰래 숨어 지켜보며 혈육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황미자는 조동만(유태웅 분)에게 신세 한탄을 하며 "부잣집 며느리 얻어서 호강하고 살 줄 알았는데 이게 웬 걸. 아버지랑 연 끊어서 우리 집에 얹혀 살 줄이야. 가게일 하랴, 손주 육아까지 힘들어 죽겠다"라고 투덜댔다.

이어 퇴근하고 돌아온 오소리를 보며 황미자는 "꽈배기인지 뭔지 투자 한다는 사람 없으면 그만 접고 아버지 밑으로 들어가는 게 어떠냐?"라고 떠봤지만 오소리는 "저는 접을 생각 없어요. 끝까지 할 거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