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 비켜줘" 욕설 담아 올린 사진…임산부석 앉곤 "뿌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를 통해 오늘(24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채 자기 앞에 서 있는 임신부의 사진을 찍어 조롱한 한 남성이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임산부석 앉아 '뿌듯' 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늘 진짜 뿌듯했던 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안 비켜줘"라며 심한 욕설이 담긴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