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영상]성남 찾은 이재명…'가난·형 욕설' 회상하며 '눈물'로 지지호소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어린 시절 보낸 성남 상대원 시장서 연설하며 여러차례 눈물
"썩은 과일 주워 먹으며 반지하 생활…극단 선택도"
"반대파 꾀임에 정신 온전하지 못한 형이 나를 공격"
"어머니는 하늘…어머니 협박에 욕했지만 잘못했다"
"과일제공, 무상교복은 내 참혹한 삶 투영한 것…최선 다하겠다" 지지호소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시민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시민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자신의 고향과도 같은 경기 성남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어려웠던 자신의 어린 시절과, 인성 논란이 불거진 친형을 향한 욕설 사건을 눈물로 소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24일 경기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순회 일정의 일환으로 성남 중원구에 위치한 상대원 시장을 방문, 즉석 연설에 나섰다.

지원 유세를 위해 단상에 함께 오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와 포옹한 후 연설을 시작한 이 후보는 시작부터 어린 시절 성남에서의 생활을 회상했다.
노컷뉴스

눈물 흘리며 연설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물 흘리며 연설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 후보는 가족들이 1976년 상대원으로 이사를 온 후 가난을 이겨내기 위해, 아버지는 시장 청소노동자, 어머니는 시장 화장실 관리, 자신은 공장 소년공으로 살았던 과거를 소개하며 눈물을 훔쳤다.

그는 "아버지는 썩기 직전, 또는 썩어서 버린 과일을 주워 우리 식구들을 먹여살려주셨다"며 "너무 어려워서, 공장에서 다쳐서 팔이 이렇게 장애가 돼서 앞날이 너무 캄캄해서 저도 다른 (극단적) 선택을 생각해보고 실행해 본 것이 바로 이 뒤에 있는 반지하집이었다"며 당시 생활이 너무나 곤궁했음을 전했다.
노컷뉴스

연설중 눈물을 닦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설중 눈물을 닦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어 "요즘 젊은이들이 가장 자살을 많이 하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라고 해서 저도 생각해 봤다. 지금도 누군가는 세상을 포기하고 떠나고 있다"며 "그런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 희망을 만들어주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사법고시 합격 후 판·검사의 길 대신 인권변호사의 길을 선택한 것도 "좌절하고 고통받고 절망하는 사람들에게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주기 위해서였다"며 현 정치권의 무능과 더불어 자신의 정치 행보가 성실하고 깨끗했다고 강조했다.
노컷뉴스

눈물을 흘리며 연설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연설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친형과 형수에 대한 자신의 욕설 논란에 대해서는 시장이 됐더니 자신을 미워하는 사람들이 가족을 동원해 공격을 한 것이라며 "정신이 온전하지 못한 여러 형제 중 한 형제를 '이재명을 쫓아내면 시의회 의장을 시켜주겠다'고 작업을 하고 유혹해서 그 형님이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형님께서 시정에 개입하셔서 공무원에 이래라, 저래라, 이거 해줘라, 저거 해줘라 할 때 제가 어떻게 해야겠나. 친인척 비리라는 결말이 두려워서 다 막았고, 공무원 전화도 못받게 했다"며 "그러니 '어머니를 집에 불을 질러 죽인다'고, '교회에 불을 지른다'고 협박했고 어머니께서 제게 전화를 하신 것이 시작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를 낳아주셨고, 길러주셨고, 언제나 믿어주셨고, 저의 어떤 결정을 다 지지해주신 분인 그 어머니의 어디를 어떻게 한다고 하니 화가 나서 (형에게) 전화를 했다"며 "어떻게 자식이 부모한테 그럴 수가 있느냐고 했더니 '이런 철학적 표현도 이해를 못한다'고 저를 조롱했고 그래서 제가 욕을 했다"고 설명했다.
노컷뉴스

눈물을 흘리며 연설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연설 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그러면서 "결국 (형이) 어머니를 폭행해서 병원에 가셨다. 어머니도 이제 떠나셨고 형님도 떠나셨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제가 잘못했다. 이제 이런 문제로 우리 가족들의 아픈 상처를 그만 좀 헤집어 달라"고 다시 한 번 눈물을 보였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당선 후 가족을 도와줬다는 오해를 살까 자신의 여동생이 야쿠르트 배달과 청소부로 생활을 하다가 과로로 숨진 사건을 언급하며 "제가 폭언할 것을 비난하시더라도 최소한 우리 형제들이 시정에 개입하지 못하게 공정하게 시정을 하려고 노력한 점을 조금만 살펴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연설중 눈물을 닦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설중 눈물을 닦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냉장고가 없어 과일이 썩을까 두려워 당일에 과일을 다 먹었고, 교복을 입지 못했던 자신의 과거로 인해 어린이 과일 공급과 무상 교복을 실행했다고 소개한 이 후보는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서민의 삶과 이재명의 참혹한 삶이 투영돼 있다. 앞으로도 여러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울음 섞인 호소로 연설을 마치고 단상을 내려왔다.

이 후보의 오열에 가까운 연설에 시장을 가득 매운 지역 주민들과 지지자들은 "울지 마세요", "힘내세요" 등을 외치며 응원에 나섰다.

이 후보는 지지자들과 악수를 나눈 후 다음 유세 장소인 경기 광주의 경안시장으로 이동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