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주한미군 보유한 사드, UAE서 첫 미사일 요격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 군사전문매체 "예멘 반군 미사일 1발 요격"

2017년 경북 성주에도 1개 포대 배치

이데일리

지난 2019년 8월 태평양 마셜제도 콰절레인 환초에서 미국 육군이 사드(THAAD)의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해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 (사진=미국 미사일방어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우리나라에도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탄도미사일 실전 요격에 성공한 첫 사례가 나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미 군사 전문 매체 디펜스뉴스는 22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7일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가 아부다비를 공격할 때 사드가 가동돼 중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요격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아부다비 국제공항과 석유시설을 노린 후티의 공격으로 시설 노동자 3명이 죽고 6명이 다쳤다.

UAE는 후티가 크루즈미사일과 탄도미사일, 드론을 모두 사용해 여러 차례 공격을 가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 공격에 대해선 요격에 성공했지만 나머지는 놓쳐 민간인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미사일이나 드론 공격을 막아내고, 어떤 것을 놓쳤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사드는 고도 40∼150㎞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대공 방어 체계로, 발사대 6기와 요격미사일 48발 등이 1개 포대를 이룬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커지면서 2017년 경북 성주에도 주한미군 사드 1개 포대를 배치했다. 최대 사거리는 200㎞, 요격고도는 40~150㎞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