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주호 子 진우, 하남 새 집에 생애 첫 방 생겨..."여기서 자면 잠 잘 올 것 같아" 행복함 가득('슈퍼맨이 돌아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박주호의 막내 아들 진우의 방이 생겼다.

23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너로 인해 날마다 새로워'라는 특집으로 아빠 박주호와 나은, 건후, 진우의 새 집들이가 그려졌다.

이날 세 남매는 세차를 마치고 하남의 새 집으로 향했다. 2층 단독주택에 들어선 찐건나블리는 밝고 넓은 거실, 2층까지 탁 트인 천장 높이, 모던한 느낌의 부엌에 신나서 폴짝폴짝 뛰었다.

이어 핑크핑크한 나은이의 방이 소개됐고 그 옆에는 블루톤의 건후방이 있었다. 막내 진우가 건후의 방에서 가구 여기저기 열어보자 건후는 "이거 내 꺼야"라며 제재를 가했고 진우는 서러움이 폭발했다.

이때 아빠 주호가 진우를 데리고 간 곳은 진우의 새 방이었다. 그간 형과 누나의 방을 부러워하며 더부살이했던 진우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방방뛰었고 아빠랑 나란히 침대에 누우며 행복함을 만끽했다. 진우는 "여기서 자면 잠이 잘 올 것 같다"라며 기뻐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