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출연료? 韓x10배" 김영철 사부로 등장→은지원 "유학파인데 영어울렁증有" ('집사부')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김영철이 할리우드 진출한 일화를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로 김영철이 출연했다.

이날 제작진은 오늘 사부에 대해 “영어공부를 해외에 나간 적 없이 국내에서 19년 째 하시는 분, 예능인 최초로 할리우드 진출에 성공하신 분”이라며 “영어실력 하나로 대통령 전용기까지 타신 분”이라 소개했다.

하지만 오늘의 사부는 하와이 4년 유학파인 은지원이었다. 은지원은 “여기 우리 집”이라고 집을 소개, 이승기는 “집 여의도 아니지 않나”며 깜짝 놀랐고 은지원은 “이사왔다, 언제적 여의도냐, 이사온지 2년 차”라고 해 깜짝 놀랐다.

은지원은 “과외선생님을 불렀다”며 누군가를 소개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늘 사부는 개그우먼 김영철이었다. 은지원이 아닌 김영철 집이었던 것. 모두 “어쩐지 집이 깨끗했다”고 해 은지원을 민망하게 했다.

사부로 등장한 김영철은 직접 쓴 영어책만 7권 썼다고. 이 가운데 유학파 출신 은지원은 영어로 쓰면 한국어로 대답했다. 은지원은 “영어 울렁증이 저런 사람(김영철)한테 있다”면서 “외국 사람들은 영어를 못 해도 귀엽게 봐줄 텐데 어설프게 좀 하는 사람들은..”이라 말을 흐렸고, 김영철은 “난 마스터다”며 발끈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지원은 “난 말 안하니 다 까먹어 영철이형에게 배우려한다, 거의 까먹었다”며 다시 영어공부를 할 생각이라 전했다. 그러면서 은지원은 “살면서 후회한 본 일 없어, 근데 4년 유학하면서 영어를 못 배운게 가장 후회된다”면서 전세계 어디에도 통용되는 언어가 영어라고 했다.

멤버들은 가장 먼저 김영철에게 국내 예능인 최초 할리우드 진출이 맞는지 물었다. 김영철은 “기사가 나왔으니 자료를 공개하겠다, 현지 신문에도 기사까지 나왔다”며 ‘서울 헌터스’란 프로그램 출연한 자료를 꺼냈다.

할리우드 출연료를 묻자 김영철은 “0하나가 더 붙는다, 좀 많긴 하다”면서 한국 출연료에 10배라고 했고, 양세형은 “그럼 한 삼십~사십만원 받냐”며 웃음, 이어 “사실 정말 진심으로 존경한다”며 놀라워했다.

전용기에 대해 궁금해하자, 김영철은 “전용기는 2층에 선임들 자리에 앉았다, 대통령 전용기 1층엔 집무실이 있더라, 일반 기내식은 비즈니스로 나왔다”고 했다. 이에 양세형이 “화물칸 탔다는 소문이 있다”고 하자 김영철은 “진심 처음듣는 소문, 입 찢어버릴거다”며 폭발해 폭소하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어를 잘하는 꿀팁에 대해 소개했다. 김영철은 “영어를 하라면 거짓말을 해라”면서“영어공부할 때 스토리텔링을 해야한다”며 멤버들 한 명씩 실력을 들어봤다.

김영철은 이승기의 영어를 듣더니 “승기는 영어 울렁증이 아니라 좀 할줄 아는 단계다”며 감탄, “완벽함보다 연결이 중요한 것자연스럽게 연결해 끊이지 않는 대화가 중요한 거다”며 당당하게 영어를 하라고 조언했다.

한편, SBS 예능 ‘집사부일체’ 는 인생의 가장 빛나는 순간, 숱한 '물음표'에 빠진 청춘들, 갈팡질팡 방황하는 이들에게 '느낌표'가 될 특별한 하루를 선물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