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광산구, 폐업 위기 자영업자 사업정리비용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뉴스웨이 강기운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가 폐업 위기에 몰린 자영업자의 재도약을 돕기 위한 사업정리비용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광산구가 지난해부터 추진한 ‘사장님 다시서기 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어쩔 수 없이 폐업을 결정한 자영업자의 ‘실패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대상은 광산구에 사업장을 두고 60일 이상 영업하던 중 폐업했거나 폐업을 앞둔 소상공인이다.

지원 분야는 △간판 철거(20개 소) △점포 철거비(최대 250만 원) △사업정리컨설팅(재기전략·세무·부동산·심리·직무직능) 등으로, 점포철거비와 사업정리컨설팅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연계하여 진행된다.

자가건물·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비영리 사업자 등은 제외된다.

희망자는 광산구 누리집 ‘새소식’란, 온라인 네이버폼을 이용해 모바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광산구청과 평동종합비즈니스센터(광산구 평동산단로 184-1)에 ‘사장님 다시서기 원스톱 전담창구’도 마련해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광산구 기업경제과 골목상권활성화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호남 강기운 기자 kangkiun@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