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00억→1조 5천억 만든 존 리, 2500% 수익률 기록한 금융 과외 대방출('당나귀 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투자의 신'이라고 불리는 존 리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새로운 보스로 합류한 가운데, 자신만의 투자 비법을 대방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한국의 워런 버핏이라고 불리는 존 리의 등장에 환영의 박수를 보내는 허재, 전현무, 김숙, 황재근 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당나귀 귀' 김숙은 "역대급 부자 보스가 아닐까 싶다. 한국의 워런 버핏이다"라며 존 리를 소개했다. 존 리는 월스트리트 출신 펀드 매니저로 전 국민 부자 만들기 선봉장에 선 인물이다.

OSEN

특히 존 리가 '당나귀 귀' 스튜디오를 찾자 허재가 엄청난 관심을 보였다고. 허재는 "허웅, 허훈 연봉을 합치면 6억이 된다. 자산을 불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2분 정도 했으니까 350만원 입금하시면 됩니다"라고 장난을 쳤다.

'당나귀 귀' 황재근도 평소 자신의 돈 관리 비법에 대해 물었다. 황재근은 "돈 관리 잘 모르죠. 펀드 모른다. 주식도 모른다. 부동산 할 돈은 없다. 적금만 한다. 집 인테리어에 투자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황재근 집에는 1000만원짜리 소파 등이 있다.

이와 관련해 황재근은 "저거 안 사고 주식 했어야 됐을까요?"라고 물었고, 존 리는 "당연하죠. 저걸 끊어야 돼요"라고 혼냈다. 또한 존 리는 "팔아야 될까요?"라는 김숙의 질문에 "안 팔릴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당나귀 귀' 김숙은 "전현무가 요즘 좋은 옷을 계속 산다. 근데 아무도 모른다"며 존 리에게 조언을 구했다. 실제로 전현무는 브랜드 로고가 있는 거로 산다고. 이를 들은 존 리는 "자신감 없는 사람이 그렇게 한다. 자신감이 넘치면 명품을 살 이유가 없다. 본인이 명품이기 때문에"라며 팩폭(팩트 폭격)을 날렸고, 전현무는 "정답. 인정합니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OSEN

'당나귀 귀' 황재근은 백지영의 콘서트 오프닝과 댄스 파트 무대 의상을 제작하게 됐다. 황재근은 "처음은 아니다. 예전에 동방신기, 제국의아이들, B1A4 등 당시 활동하는 아이돌은 다 했었다"라며 아이돌 무대 의상 제작 경험을 털어놨다.

이후 백지영과 콘서트 무대 의상 콘셉트 회의를 가진 황재근은 "오프닝은 발라드곡으로 서서히 시작하고, 갖춰진 드레시한 느낌이다. 댄스 타임에서는 바지 위에 랩스커트를 입고 있다가 촤악 찢는 건 어떠냐"라고 전했다. 하지만 백지영은 "아니야. 너무 올드하다. 시스루도 안 좋아한다"라며 황재근을 진땀 나게 만들었다.

'당나귀 귀' 황재근은 최근 직원들의 이직과 퇴사로 일손 부족에 시달리자 절친 디자이너 제이쓴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일일 도우미로 등장한 제이쓴은 "일손이 부족하다고 해서 보탬을 줄라고 왔다"고 말했다.

특히 제이쓴은 뜻밖의 금손 뜨개질 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그동안 누구도 토를 달지 못했던 황재근에게 유쾌 상쾌 통쾌한 직언을 날리는 등 슈퍼 '을'로서의 사이다 활약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OSEN

'당나귀 귀' 존 리는 "본인이 어떤 보스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열린 사람이다. 내 의견에 반대하는 걸 권장한다. 반대를 안 하는 조직은 죽은 조직이다. 시키는 것만 하면 발전이 없다"고 대답했다.

지난 방송에서 버거 보스 김병현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려 화제를 모았던 존 리는 초기 자산 600억을 1조 5천억까지 만들며 2500% 수익률을 기록한 월스트리트 스타 펀드매니저 출신이다. 한국의 금융 산업 발전에 일조하겠다는 마음으로 귀국한 존 리는 개미 투자자들을 이끌고 폭락장을 단기간에 회복시킨 일명 '동학개미운동'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존봉준'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당나귀 귀' 전현무는 "주식에 안타까운 경험이 있다. 날린 정도가 아니다. 옆 테이블 정보를 귀동냥해서 투자했다. 1/5 남았다"며 자신의 주식 경험을 고백했다. 김숙도 "난 상장 폐지 세 번 당했다. 하나는 상장 폐지 위기까지 갔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존 리는 "상장 폐지되는 기업을 고르는 건 굉장히 힘들다. 굉장히 어려운 일을 여러분이 했다. 그런 경험이 있다 보니까 사람들이 '주식 투자를 하면 안 되는구나'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서 걱정이다"라며 자신만의 고충을 털어놨다.

OSEN

이날 존리는 영하의 날씨에도 승용차가 아닌 자전거로 출근해 '당나귀 귀'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존 리는 "의아하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다. 가깝고 편리하다. 자동차가 왜 필요하냐"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또한 존 리는 "차는 필요하지 않냐", "개인 차가 몇 대냐"라는 허재와 전현무의 말에 "난 없다. 와이프만 있다. 지방을 안 가는 데가 없다다. 하지만 KTX 있고, 버스도 있다. 자동차는 불필요하다. 그 돈으로 투자하면 좋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존 리는 출근을 마친 후 인스턴트 커피를 직접 타서 마시는 등 여느 CEO들과는 사뭇 다른 검소한 모습을 공개했다. 특히 존 리는 "커피는 사는 게 아니라 타는 겁니다"라는 등 자신만의 절약 철학을 밝혔다.

특히 '당나귀 귀' 출연진이 "커피 정도는 사 마실 수 있는 것 아니에요?"라고 반대 의견을 내자 존 리는 합리적인 소비를 못 하는 것을 '금융 문맹'이라고 부른다면서 일상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부자 되는 절약 루틴을 공개했다.

존 리는 "커피 자체를 마시지 말라는 게 아니다. 소비가 너무 먼저인 게 문제다. 투자가 먼저가 돼야 한다"라고 말했고, 황재근은 "커피 마시는 게 죄짓는 것 같다"며 죄책감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OSEN

'당나귀 귀' 정호영은 3천년 역사의 마을 제사에 참여했다. 마을 제사에 참석하기로 한 정호영은 제주도의 제사 음식에 대한 사전 조사를 마치고 직원들과 함께 음식 준비에 들어갔다. 옥돔과 뿔소라 등 고급 식재료를 이용한 요리와 함께 '보따리전', '별떡' 등 제주도 전통 음식들을 만든 정호영은 "한라산 신도 감탄할 거야"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정호영과 직원들이 만들어온 제사 음식을 본 마을 이장과 주민들은 표정이 굳어지면서 하나씩 제사상에서 물리기 시작해 미슐랭 셰프에게 굴욕을 안겼다. 한라산신은 사냥을 관장한 수렵의 신이기 때문에 사육한 돼지고기는 안 된다고. 제주 마을 사람들은 "돼지 고기를 상에 올릴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