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독도 일출’ 그림 때문에… 文 설 선물 거부한 日 대사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도, 국제법상 우리 영토” 항의도

靑 “특별한 입장 없다”

세계일보

청와대가 설 명절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 각국 대사 등에게 전통주와 밤 등을 담아 보낸 선물 상자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 선물에 독도를 연상시키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주한 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했다. 청와대는 일본 대사의 설 선물 반송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23일 외교가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지난 21일 그대로 반송했다. 선물 상자 겉면에 섬을 배경으로 한 일출 장면이 독도를 연상시킨다는 것이 반송 이유였다.

일본대사관은 선물을 돌려보내면서 한국 정부에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정권에서는 대통령의 명절 선물 상자가 간단한 전통문양으로 제작됐지만, 문재인정부 들어서는 다양한 디자인이 활용되고 있다. 지난 설에는 십장생도, 추석에는 일월오봉도가 그려진 박스가 사용됐다. 올해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원년을 만들겠다는 다짐을 담아 한국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독도를 배경으로 한 일출 장면을 선물 상자에 형상화한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청와대는 주한 일본대사관 측의 선물 반송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외교부 당국자도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 영토”라며 “그 이상 말할 내용이 없다”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는 의료진을 비롯해 사회적 배려계층, 각국 대사 등 1만5000여명에게 설 선물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설 선물은 경기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