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전참시' 라치카 가비 '스우파' 성공에..."이런날이 올 줄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라치카 가비가 인기를 실감했다.

22일 밤 11시 15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비의 등장과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라치카 가비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이후 큰 인기를 누리고 있었다. 가비는 광고를 몇 개 찍었느냐는 질문에 "셀 수 없이 많이 찍었다"고 말했다.

살면서 이런 날이 올 줄 알았냐는 질문에 가비는 "전 정말 그냥 즐겁게 춤을 추던 사람이었는데 '전참시' 까지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가비는 "지금 회사는 제가 라치카 친구들과 함께 유튜브 채널을 키우려고 들어간 회사"라며 "직원이 저랑 리안, 시미즈까지 세 명 밖에 없었다"고 했다.

가비는 그러면서 "근데 '스우파'가 잘되다 보니 직원이 15명이 됐고 연습실도 지하에서 3층까지 올라갔다"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즐기는 자가 성공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비의 일상이 공개됐다. 라치카 매니저는 "가비는 24시간 내내 풀가동이다"고 언급했다. 이어 가비의 집이 공개되고 가비는 반려견 나니를 임시보호 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매니저는 "원래 키우던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면서 마음의 준비를 하며 임보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가비는 만두 전골을 만들기로 하고 백종원 레시피 영상을 봤다.

가비는 영상을 틀며 재료를 준비하고 다듬었다. 가비는 요리하는 내내 영상 속 백종원이 하는 말 마다 대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송은이는 왜 대답을 하냐 물었고 가비는 "그래야 선생님에게 예의를 지키는 거다"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