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 '놀토' 딘딘X미주, 받쓰 성공…키X문세윤 에이스 컬래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놀토' 방송캡쳐



딘딘과 미주가 받쓰에 성공했다.

전날 2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서는 딘딘과 미주가 받쓰에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인천 계산전통시장의 굴짬뽕이 걸린 1라운드 도전 가수 데이식스가 공개됐다. 이에 딘딘은 "데이식스 노래 라디오에 엄청 많이 나온다. 그래서 굉장히 오늘 자신있다. 오늘 에이스는 세윤이"라며 자신했고, 딘딘의 야자타임에 문세윤이 불편해했다. 또 키는 "'아야야' 나왔을때 제가 원샷 받았었다"라며 데이식스 받쓰에 자신했다. 도전곡 데이식스의 'BLOOD'가 공개되자 자신했던 딘딘, 키 모두 자신감을 잃었다.

키는 "나 진짜 소름 돋아"라며 한해에게 자신이 잡은 것을 알려줬다. 한해는 "산스크리트어를 잡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산스크리트어를 잡았다며 태연과 신동엽이 일어나 키의 단어를 먼저 확인했다. 신동엽은 "저는 너무 궁금해서 거짓말하고 나온거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키는 "'네 고집은 휘말려'인데 하는 순간 이게 제 머리를 빡 때렸다"라며 '히말라야'를 캐치했다. "고집은 히말라야인거야"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태연은 "저는 기빨려가 똑같지가 않았는데"라고 주장했다. 붐청이를 통해 '빨려' 앞에 한 글자가 똑같은가요?'라고 질문한 멤버들은 아니라는 답에 온갖 경우의 수가 등장했다. '피 말리고 기 빨려 휘말라고 피 빨려'로 정리되는 가운데 태연은 "아닌데 나는 두번째가 '기 빨려'다"라고 어필했고 넘쳐나는 경우의 수에 혼돈이 왔다. 1차 시도에 실패하고 초성힌트로 'ㅍㄱ'을 확인한 태연이 자신의 말이 맞아 놀랐다.

태연은 "여러분 여기는 고정"라며 흔들리는 멤버들에 '피 빨려 휘말리고 기 빨려'로 정리했다. 멤버들이 '피 말리고'를 확신하는 가운데 '휘말리고'를 주장한 김동현이 정답존에 앉았다. 김동현은 "이거 틀리면 어떡할거야?"라고 물었고, 신동엽은 "그럼 지난 4년 동안은. 갑자기 오늘만 걱정하냐고"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리고 김동현의 받쓰가 실패해 멤버들이 분노했다. 이후 한글자 힌트에서 '피'가 나와 김동현이 멤버들에게 차례대로 사과를 했다. 그리고 3차 시도만에 받쓰에 성공했다.

민물장어구이가 걸린 2라운드 도전가수를 설명하는 붐에 딘딘이 '자밀라'를 맞혔다. 이에 멤버들이 깜짝 놀랐고, 딘딘은 "아니 얼마 전에 제가 뭘 보다가 알고리즘에 그게 떠서. 노래를 들었어. 이거 한곡을 발표하시고 활동을 안하셨을거다. 근데 못 알아들어. 알아들을 수가 없어"라고 해명했다. 이어 도전곡 자밀라의 '오빠 미워'가 공개됐다.

키가 꽉찬 받쓰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문세윤은 "오랜만에 왔는데. 만약에 제가 2등을 해도 1등으로 인정할 만한 걸 들었다"라며 마지막 줄의 '키워'를 캐치해 감탄을 자아냈다. 문세윤은 "이 슬픔을 키워서 돌려주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키와 문세윤이 공동 원샷을 차지했다.

키는 "제가 쓴 부분을 세윤이 형이 정확히 똑같이 썼다. 저랑 오답수가 3개로 같다. 여기에 무조건 '비워'가 맞다. 세윤이 형이 쓴 '슬픈 기억'이 확실해지는거다"라고 해석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미주의 소원대로 햇님이 함께 정답존에 앉아 가창했다. 그리고 자밀라 받쓰를 1차 시도만에 성공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