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갯바위 낚시객 사고 잇따라…1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낚시객들이 갯바위에 있다가 크고 작은 사고를 당하는 일이 끊이지 않으면서 당국이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어제(22일) 저녁 6시 10분쯤 울산시 울주군 우봉 방파제 근처에서 낚시하던 40대 A씨 등 3명이 갯바위에 고립됐다가 신고 접수 50여 분 만에 해양경찰에 구조됐습니다.

이들은 높아지는 바닷물 수위를 미처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는데,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해경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20분쯤 부산시 기장군 오랑대공원 앞바다에선 갯바위에서 낚시하던 20대가 물에 빠졌다가 구조돼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갯바위 등에서 낚시를 하거나 사진 촬영을 할 때는 물때를 잘 숙지하고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하는 등 개인 안전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울산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