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위험 감염자' 빨리 찾아내 치료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다음 주부터 시범 적용되는 새 방역체계는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쓰자는 것이 핵심입니다. 누구나 바로 PCR 검사를 하는 방식에서 고위험군부터 검사하는 식으로 바꾸는 것이죠. 더 급한 환자를 빨리 찾아내 치료하기 위해서입니다.

계속해서,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하루 최대 85만 명 정도인 PCR 검사로는 오미크론으로 급증할 검사 대상을 감당하기 어렵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