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 달 만에 확진 7천 명대…'새 방역체계' 전환 임박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가 한 달 만에 7천 명대로 늘었습니다. 빠르게 퍼지는 오미크론 변이 때문입니다. 설 연휴가 지나면 하루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 속에 방역체계 개편도 임박한 상황입니다.

먼저,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 전보다 240명 늘어난 7천 9명입니다.

지난달 22일, 7천400여 명에서 한때 3천 명까지 줄었다가, 한 달 만에 다시 7천 명대로 올라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