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국무부 "코로나19 대북 지원 지지…철저한 모니터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무부가 북한 내 코로나19 방지를 위한 인도적 지원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코로나19 백신 대북 지원과 관련한 RFA의 질의에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 북한 취약계층에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려는 미국 및 국제기구들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고 장려한다"고 답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유엔이 지난달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6천만 도스 지원 의사를 전했고 북한이 여기에 관심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다만 "북한의 엄격한 코로나19 대응이 국제사회의 지원 전달 역량을 제한한다"며 "우리는 또한 북한 당국이 지원을 취약계층에게서 빼돌려 다른 곳에 쓰는 것을 알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북 지원을 하더라도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진단장비 등 대북 의료물품 지원 사업에 대한 제재 면제 연장을 승인했습니다.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배준우 기자(gat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