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오징어 게임' 나올까?...새해 OTT 대전 '후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해 문화계에서 절정의 성장세와 이목을 끈 게 '오징어 게임'으로 대표되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 콘텐츠인데요.

올해는 OTT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OTT 시장을 이끈 넷플릭스는 물론이고 국내 기업들도 물량공세를 예고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토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티빙이 최근 선보인 시트콤입니다.

이른바 '도시 남자' 이미지가 강한 배우 이서진이 민머리 연기로 파격 변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