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이 자가 범인"…김남길, 5세 여아 토막 살인범 은신처 발견('악의 마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악의 마음' 김남길, 진선규, 려운, 김소진이 프로파일링을 바탕으로 범죄자 검거에 나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는 범죄행동분석팀 결성 모습이 그려졌다.

송하영(김남길 분), 국영수(진선규 분)가 범죄행동분석팀을 결성한 가운데, 막내 정우주(려운 분)가 합류했다. 이들은 5세 여자 아이가 토막난 채 발견되는 끔찍한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이 사건을 '창의동 사건'이라 지칭하기로 했다.

송하영은 6년 전 범죄를 저질렀던 장득호를 찾아가 시신을 토막내는 범죄자 심리를 파악했다. 국영수는 훼손된 사체에서 냉장고 자국을 발견했다. 단서를 포착한 것. 범죄행동분석팀은 프로파일링을 바탕으로 한 보고서를 제출했지만 선배들은 신뢰하지 않았다. 공식적인 수사 지시를 내리지 않은 대신, 비공식적 수사는 허용했다. 이에 범죄행동분석팀과 기동수사대의 공조가 시작됐다.

정우주는 "지역에 혼자 사는 사람들 중에 성 범죄자를 찾아보면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윤태구는 송하영, 국영수와 범죄경력자료조회를 바탕으로 범죄자의 은신처인 컨테이너로 찾아갔다.

송하영은 컨테이너를 관찰한 후 "이 자가 범인이다"며 확신했다. 윤태구는 "기다려라"며 함께 범인을 잡자고 말했다. 그러던 중 어둡던 컨에너 안의 불이 커졌다. 진범과 맞닥뜨릴 수도 있는 상황에서 긴장감이 치솟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