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타리 너머로 1주년 인사…공수처, 숙제만 '가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어제(21일)로 출범 1주년을 맞았습니다. 정치 편향 논란과 통신조회 남용, 저조한 실적 등으로 입지가 위태로워진 상황을 의식한 듯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출근길 관용차에서 내린 김진욱 공수처장, 담장 밖에서 기다리던 취재진 쪽으로 다가오더니 허리 숙여 인사합니다.

[김진욱/공수처장 :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서 조직과 시스템을 재정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