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기논란'에 한발 물러선 靑…임기말 대선정국서 선관위원 공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이어 선관위 내부서 반발 나오자 사의 수용…靑 내부선 '부글부글'

"후임 임명 쉽지 않다" 청문정국 피하려는 듯…선거관리 안정성 '타격'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꼼수 임기 연장 논란'에 휩싸였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사의를 수용했다.

불과 이틀전인 지난 19일 대선을 앞두고 선관위의 안정적 운영을 강조하며 조 상임위원의 사의를 만류했던 문 대통령이 마음을 바꿔 사의를 받아들인 것이다. 중동 순방 와중에 일어난 일이다.

문 대통령의 사의 반려는 대통령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신임 선관위원 임명 시 인사청문회 등 임명 절차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겠다는 의도였지만, 오히려 '임기 말 알박기' 논란이 야기되자 한발 물러선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