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문대통령, '임기만료'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반려…"선거 임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년간 더 비상임 선관위원직 유지…野 "폭거, 친여인사 알박기"

연합뉴스

발언하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퇴임을 앞둔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지난 12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2022년 주요업무 및 양대선거 종합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상임위원 임기 만료를 이유로 선관위원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반려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조 상임위원은 오는 24일 상임위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최근 문 대통령에게 선관위원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했다.

중앙선관위원은 총 9명으로 임기는 6년이다.

위원 가운데 호선을 통해 임기 3년의 상임위원을 맡는다.

통상 상임위원 임기가 끝나면 선관위원직에서도 물러나는 것이 관례다. 조 상임위원도 이에 따라 사의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가 채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사의를 반려하고 선관위원직을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선관위 조직의 안정성과 선거가 임박한 상황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중앙선관위원 임명은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만큼 청문회 과정에서 정쟁이 벌어지면 선관위 운영의 안정성이 흔들릴 수 있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조 상임위원은 상임위원 임기를 마친 뒤 비상임 선관위원으로 3년간 더 선관위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조 상임위원은 지난 7월에도 사의를 표했으나 문 대통령이 사의를 반려한 바 있다.

조 상임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대선 후보 시절 캠프 특보로 일했던 경력 때문에 임명 당시부터 지속해서 중립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한편, 조 상임위원은 이날과 오는 20일 휴가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조 상임위원이 임기 3년 만료이자 비상임 선관위원으로 전환하는 오는 24일까지 휴가를 내려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퇴임을 앞둔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지난 12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2022년 주요업무 및 양대선거 종합선거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야당은 조 상임위원이 이례적으로 임기를 유지하게 된 데 대해 "친여 인사 알박기"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유사 이래 한 번도 있지 않았던 초유의 일이며 얼토당토않은 폭거"라며 "청와대의 선관위 꼼수 장악에 절대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