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성 노출사진 빼곡 택배차에…김나정 아나 "기사님, 연락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나정 아나운서. /[사진 출처 = 맥심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한 택배 기사가 배송 차량 내부 전면에 노출한 여성의 사진들을 부착한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이에 맥심 측은 택배 기사에게 "연락을 달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14일 맥심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속상합니다. OO택배 불편러 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 등장한 김나정 아나운서는 택배 차량 내 여성 사진에 대해 "모두 맥심의 달력들로 파악됐다"며 "맥심을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그는 "택배기사는 저게 개인 소유의 차량이고, 차량 밖에 붙인 것도 아니고 짐칸 내부에 붙인 게 과연 비난받을 일인가 싶다"라면서 "문이 열려 있었다는 걸 문제 삼는 분들도 계시는데, 물류 차량에서 짐을 내리는데 문을 안 열고 어떻게 일을 하냐"고 말했다.

이어 "이러다 내가 살던 집 문도 열어놓지 못하는 세상이 되는 건 아닌가 싶다"면서 "이게 과연 검열의 대상이 되는지 시정조치를 받아야 할 일인지 생각해볼 문제인 것 같다"고 했다.

김 아나운서는 "기사님에게 응원하는 마음으로 내 사비를 통해 맥심 정기 구독권 2년 치를 보내주겠다"며 "영상을 보시면 연락해주시거나 홈페이지 게시판에 글을 남겨 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지난 12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탑차에 여자 벗은 사진 붙여놓고 배달하는 택배기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주목을 받았다.

글 작성자는 짐칸 내부 벽면에 여성의 신체가 노출된 대형 포스터가 빼곡하게 부착된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공유했다.

작성자는 "아이들이 지나다니는 아파트 입구 길목인데, 아이들 교육에도 좋지 않고 어른들이 보기에도 혐오감이 든다"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이에 해당 택배사는 "죄송하다"며 "개선 및 시정조치를 하겠다"고 사과했다.

누리꾼들은 해당 논란에 대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지금이 70~80년도 아니고 무슨 개인 검열인가" "택배 기사는 아무 죄가 없다. 남의 영업장 내부를 촬영해서 공론화시킨 게 문제" "개인의 자유는 보장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사진을 붙이는 건 자유지만 문은 제대로 닫고 다녀야 할 것 아닌가" "업무용 차량에 뭐하는 짓인가" 등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